왜 PDF 대신 EPUB을 전자책 포멧으로 사용할까?

출판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디지털 문서 포멧은 PDF입니다. 대표적인 출판 편집 프로그램인 인디자인이나 쿽에서 PDF를 만들면 책과 완전히 똑같은 모양의 파일이 생성됩니다. 하지만 EPUB을 만들려면 여러가지 추가 작업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왜 PDF를 전자책 포멧으로 쓰지 않고 EPUB을 쓰는걸까요?


정말 PDF를 전자책 포멧으로 쓰지 않나요?


PDF도 전자책 포멧으로 쓰입니다. EPUB 제작에 대한 이슈가 많고 EPUB이 자주 거론되니 PDF는 전자책으로 사용되지 않는 듯한 착각을 하게 되지만 PDF와 EPUB 모두 전자책 포멧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PDF는 전자책 사업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주 중요한 포멧입니다. 


PDF보다 EPUB이 주목받는 이유는 디스플레이의 크기 때문입니다. PDF는 페이지가 이미지처럼 고정된 사이즈를 갖고 변형이 되지 않습니다. 이를 이미지라고 오해하는 분들이 많이 있는데 텍스트 검색, 복사, 수정, 편집이 가능한 형태의 파일입니다. 


PDF는 주로 A4 용지 크기로 제작됩니다. A4크기로 제작되는 원리는 PDF가 프린트로 출력하는 방식이기 때문인데 이를 설명하기엔 너무 길기 때문에 여기서는 그냥 지나가겠습니다. A4 크기의 문서를 스마트폰 같이 작은 화면에서 보면 글자가 아주 작습니다. 확대/축소는 가능하지만 문서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기 때문에 텍스트만 확대 축소하는게 아니라 이미지를 확대축소하듯 해야합니다. 그러다보니 스마트폰에서 PDF 문서를 확대하면 한 화면에 문서가 다 보이지 않습니다. 


EPUB은 PDF처럼 화면의 크기에 제약을 받지 않습니다. 텍스트만 확대/축소가 되기 때문에 작은 화면에서도 문서를 보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리고 PDF보다 구성 요소가 적기 때문에 EPUB 파일이 대부분 용량이 작습니다. 


그렇다면 화면 크기의 제한도 없고, 용량도 작은 EPUB이 PDF보다 좋은걸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PDF에서 10페이지(문서에 표시된 페이지 기준)를 열면 종이책 10페이지의 내용을 그대로 볼 수 있습니다. PDF 10페이지의 3번째줄 5번째 단어는 종이책 10페이지의 3번째 줄 5번째 단어와 정확히 일치합니다. 하지만 EPUB은 페이지 개념이 없기 때문에 종이책과 전혀 다릅니다. Fixed Layout이란 고정형 포멧이 있긴 하지만 이렇게 만든 EPUB은 화면 제약이 없다는 장점을 유지할 수 없고, 종이책과 똑같이 편집하기도 어렵습니다. 전자책 전용으로 만든 책이 아니라면 PDF의 장점도, EPUB의 장점도 갖지 못한 어중간한 형태가 됩니다. 


PDF는 책과 똑같지만 작은 화면에서는 보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태블릿 같이 화면이 큰 기기를 이용하는 사용자가 주요 대상이라면 PDF가 좋습니다. 또한 잡지처럼 편집이 복잡한 책은 EPUB으로 전환이 어렵기 때문에 PDF가 더 좋습니다. 


EPUB은 글자 크기를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작은 화면에서 보기 편하고, 소설처럼 텍스트 위주의 책이나 이미지가 들어가도 편집이 간단한 책에 적합합니다. 


가장 좋은 것은 PDF와 EPUB을 모두 제공해서 사용자가 선택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초기에 EPUB만 제공하던 유통사들도 최근에는 PDF와 EPUB을 모두 제공하는 이유도 PDF와 EPUB 모두 장점과 단점이 있어 하나만으로는 독자들을 만족시키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전자책을 서비스하려는 편집자라면 종이책과 똑같은 PDF를 한벌,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이용 가능한 EPUB을 한벌 준비하기를 권해 드립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전자책 포멧은 EPUB 뿐이다?

EPUB이 전자책 포멧으로 많이 사용된다고 해서 EPUB만 전자책 포멧은 아닙니다. 아마존은 AZW를 쓰고 있고, PDF로 전자책 서비스를 하는 곳도 있습니다. 그럼 전자책 포멧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 PDF - 가장 대표적인 전자책 포멧입니다. 오라일리 같은 출판사는 종이책을 산 사람들에게 PDF를 무료로 제공하기도 합니다. 가장 오랫동안 사용되었고, 가장 대표적인 전자책 포멧이 PDF입니다. 


2. mobi - 아마존 킨들 서비스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모비포켓에서 개발한 전자책 포멧입니다. EPUB의 장점을 그대로 갖고 있고 오랫동안 사용해서 완성도가 아주 높습니다. 저작권이 말소된 전자책(주로 영미권도서)을 무료로 다운로드 할 수 있는 구텐베르크 프로젝트에서도 mobi 포멧을 지원합니다.(Kindle 포멧이라고 되어 있는 파일이 mobi 포멧임)


3. lit - 지금은 지원이 중단됐지만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만든 Microsoft Reader로 읽을 수 있는 전자책 포멧입니다. Pocket PC[각주:1]에 기본으로 지원하던 포멧.


4. chm - 역시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사용하던 포멧으로 윈도우의 도움말 파일이 대부분 chm 포멧을 사용했습니다. HTML 파일을 컴파일 하고 압축해서 만든 문서로 많은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도움말(HELP) 파일로 사용을 했습니다. 지금도 윈도우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5. CBZ/CBR - 만화 포멧. 여러장의 이미지를 ZIP(CBZ) 혹은 RAR(CBR) 파일로 압축해 놓은 파일로 문서 포멧이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코믹 뷰어에서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전자책 포멧에서 빼놓을 수 없는 포멧입니다. 


6. txt - 텍스트 파일이 왜 전자책 포멧일까 하고 생각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많은 업체들이 텍스트파일을 전자책 포멧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피쳐폰 시절의 전자책은 텍스트파일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파일의 형식을 조금 변형하고, 이미지 등을 처리할 수 있는 자체 태그를 만들어 암호화시켜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리디북스의 전자책 포멧도 이런 형식입니다. 


7. BBeB(Broad Band eBook) - 소니와 캐논에서 개발하고 소니가 처음 개발한 EPD[각주:2]디바이스인 Librie의 포멧으로 사용됐습니다. LRS, LRF, LRX 등의 확장자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아주 많은 전자책 포멧이 있습니다. HTML도 전자책용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XDF 등 XML이나 PDF의 변형을 전자책 포멧으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 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했고 현재는 아마존 킨들 포멧인 AZW포멧과 PDF와 EPUB 두 포멧이 주요 전자책 포멧으로  자리잡았습니다. 

  1. MS에서 만든 모바일 디바이스용 OS로 PocketPC에서 Windows Mobile로 이름을 바꿈 [본문으로]
  2. e-Paper Display. e-ink라고 많이 사용하나 e-ink는 EPD를 생산하는 가장 대표적인 업체 이름이 제품 이름화 된 것으로 정확한 명칭은 EPD임 [본문으로]

설정

트랙백

댓글

EPUB은 전자책 표준이다!?

EPUB은 가장 많은 전자책 사업자가 선택을 한 전자책 포멧입니다. 구글 플레이북에서도 PDF와 EPUB을 지원하고 애플의 iBooks에서도 PDF와 EPUB을 지원 합니다. Sony의 전자책 전용 디바이스인 PRS 시리즈, 반즈앤 노블의 누크, 코보(Kobo)의 전자책 전용 디바이스 등 메이저 사업자들은 EPUB을 기본 포멧으로 사용합니다. 국내에서도 교보문고가 처음 EPUB을 상용포멧으로 사용하면서 인터파크 비스킷, 올레이북, 티스토어, 텍스토어(조선일보), 리더스허브(삼성) 등 모두 EPUB을 기본 포멧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리디북스는 초기에 텍스트 기반의 자체 개발 포멧을 사용하다가 EPUB을 함께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로 인해 EPUB이 국제 전자책 표준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생겼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전자책 서비스를 하려면 반드시 EPUB을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EPUB은 국제 표준이 아닙니다. EPUB 포멧을 제안하고, 내용, 형태, 구조 등을 설계하고 있는 IDPF에서 국제 표준화 기구(ISO)에 전자책 표준으로 등록시키려는 시도는 하고 있지만 아직 ISO의 표준은 아닙니다. ISO에서 표준으로 등록된 양식은 워드프로세스를 위한 ODF(OASIS Open Document Format ODF 1.0), OOXML(Office Open XML), 문서 보관용 포멧인 PDF(Portable Document Format) 등 몇가지가 있습니다. 


EPUB으로 전자책을 만들지 않더라도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아마존은 AZW라는 mobi 포멧을 전자책 포멧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애플의 iBooks Author는 EPUB과 유사하긴 하지만 EPUB에서 표현할 수 없는 부분을 확장시킨 자체 포멧을 사용합니다. 이처럼 전자책 사업자는 반드시 EPUB을 사용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EPUB은 IDPF라는 국제 전자출판 포럼에서 권고하는 포멧으로 2013년 현재 많은 전자책 사업자가 채택하고 있는 전자책 포멧입니다. 확장성이 좋고 무료이며 만들기 쉽기 때문에 많은 전자책 사업자가 채택을 해서 지금은 산업표준이라고 해도 될 정도입니다. 산업표준에 대해서는 VHS와 베타 방식의 비디오 테잎 표준 얘기를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간단히 요약하면 실제 표준이 어떤 것이든 시장 지배 사업자가 많이 사용하는 방식을 시장이 따르게 되고, 시장 점유율이 높은 포멧이 정부나 표준화 기구의 의지와 상관 없이 표준처럼 쓰이게 된다는 것입니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MS-Office 문서입니다. 


 EPUB은 IDPF에서 제안하는 전자책 포멧이지만 이미 산업표준화 되어 있고, 국내에서는 정부 차원에서 전자책 표준 포멧으로 제정하기 위한 움직임이 있습니다. 사실상 '전자책 표준 포멧'이라고 해도 큰 문제는 없어보입니다. 하지만 전자책 사업자가 반드시 EPUB을 써야하는 것은 아니며, EPUB 외에도 다양한 전자책 포멧이 있다는 것도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