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유발 심리학

책 제목 : 분노유발 심리학

포인트 : 작은 부분에서 색다른 편집이 필요했던 책.


제목과 내용이 재미있는 책입니다. 분노유발자를 아홉가지 '또라이'로 분류해 대처하는 방법이 담긴 책이에요.


'또라이'라는 단어가 좀 과격하다 싶을 수 있는데, 책머리에 왜 '또라이'라는 단어를 선택했는지 설명이 나옵니다. 그리고 책을 보면 왜 '또라이'인지 알게 되고요.


어려운 스타일은 없었지만 처음 시도해 본 재미있는 편집이 몇가지 있습니다.


가장 고민을 많이 했던게 목차였네요 ㅡ.ㅡ;;

종이책 목차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차례]라는 글자 아래로 청록색 선이 있고, 선의 반대쪽 끝에는 이미지가 있어요. [차례]의 아랫쪽, 이미지의 중간에 선이 오도록 하는게 포인트라 이 부분을 살려봤습니다. 


전자책에서는 이렇게 보입니다. 페이지가 없는 전자책이다 보니 종이책에서 2페이지로 구분된걸 한페이지에 몰아넣었습니다. 딱 한번 들어가는데 공을 들여야 하나 싶은 생각도 들었지만, 이 포인트를 살려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화면이 큰 PC나 태블릿에서 본 화면입니다. 본문, 제목 스타일은 어렵지 않게 작업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처럼 작은 화면에서 보면 이렇게 보입니다. 제목 상단 이미지를 본문 크기에 맞췄는데 큰 화면에서 보면 제목과 비교해 너무 커져서 화면 폭의 40%로 맞췄습니다. 




이 책의 재미있는 스타일이 나옵니다. 소제목 아래에 선이 있는데 청록색과 검정색이 겹쳐지는 점선느낌입니다. 한가지 색의 선이나 점선이라면 border를 썼을거예요. 그런데 이런 선은 이미지로 들어가야합니다. 

저는 이 이미지를 썼습니다. 이 이미지를 배경으로 넣었어요.

배경으로 이미지를 넣으면 문장 길이에 맞춰 줄이 조절됩니다. 

문장 길이에 딱 맞추기 위해 display속성을 추가했어요.



여기 쓰인 선은 위에 쓰인 선과 모양이 다릅니다. 

display 속성을 없애고, 좌우에 여백을 줘서 아랫쪽 회색 글상자보다 안쪽으로 들어가도록 했지요.


대화문에 사람 이름을 다른 색으로, 내어쓰기, 이런건 설명 안드려도 쉽게 할 수 있을거예요^^


이 책에서 독특했던 부분이 또 있습니다. 영문 병기 글자가 위쪽이나 아랫쪽이 아닌, 글자 가운데 정렬을 했더라구요. 그래서 영문 병기 표기가 글자의 중간에 배치되도록 상하 정렬을 맞췄습니다. 


종이책에서는 이렇게 보입니다.



어렵고 까다로운 스타일은 없었는데 배경이미지로 밑줄을 넣고, 영문 병기를 글자 가운데로 맞춘건 처음이라 소개해 봤습니다.


'Tip&Tech > 이렇게 만들었어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노유발 심리학  (0) 2017.11.08
일개미 자서전  (0) 2017.11.03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