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만에 책이 뚝딱! 에스프레소 출판 서점 '퍼프'

5분 만에 책이 뚝딱! 에스프레소 출판 서점 '퍼프'


'퍼프(PUF)'는 프랑스 파리를 대표하는 전통 서점이자 출판사였다. 그러나 퍼프는 학술서적만 취급한 탓에 대형 서점과 전자책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버렸다. 그래서 결국 17년 전에 문을 닫았다.

그런데 문을 다시 열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이 서점이 최근 다시 문을 열어 예전의 명성을 되찾고 있다고 한다. 프랑스 파리 시민들에게서 다시 책을 읽는 열풍이 분 것일까?

22평 남짓밖에 안 되는 이 작은 서점이 다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서점 내부를 살펴보면 서점 같지 않고 마치 카페 같은 느낌이다.

더욱 놀라운 점은 책들로 가득해야 할 서점에 판매할 책들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퍼프에는 책을 구매하러 찾아오는 손님들로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모두 보기]



에스프레소머신은 2009년 경인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오래 전에 소개가 됐는데 한참동안 주목받지 못하다 다시 화제가 되고 있네요. 저도 처음 에스프레소머신을 봤을 때 품절판된 PDF 저장본을 인쇄해 주는 서비스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다시 에스프레소머신 기사를 보고다는 EPUB으로 된 책을 출력 못할 이유가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종이책이 없는 전자책 단독 출판물을 에스프레소머신으로 '종이책'으로 출력해 볼 수 있습니다.
에스프레소머신으로 전자책을 출력해 보면 이런 장점이 있습니다.
1. 개인화 된 책. 20대 젊은이는 12pt로 글자를 출력해 보고 60대 어르신은 20pt로 출력해 볼 수 있습니다. 같은 책이라도 개인에 맞춘 인쇄가 가능합니다. POD가 아닌 Print on Personal이 가능해집니다.
2.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융합.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사람은 디지털 기기로, 디지털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지금까지는 전자책 전용 상품은 읽기를 포기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종이 질감을 느끼고 싶은 디지털 상품은 종이책으로 인쇄해 볼 수 있습니다. 장르소설 팬이라면 소장욕구를 만족시켜 줄 수 있을거예요.
이 외에도 원하는 챕터만 선별해서 한권의 책으로 만들 수 있고, 자기만족(자신의 글을 책으로 만져볼 수 있으니) 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겠지요.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