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PDF 대신 EPUB을 전자책 포멧으로 사용할까?

출판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디지털 문서 포멧은 PDF입니다. 대표적인 출판 편집 프로그램인 인디자인이나 쿽에서 PDF를 만들면 책과 완전히 똑같은 모양의 파일이 생성됩니다. 하지만 EPUB을 만들려면 여러가지 추가 작업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왜 PDF를 전자책 포멧으로 쓰지 않고 EPUB을 쓰는걸까요?


정말 PDF를 전자책 포멧으로 쓰지 않나요?


PDF도 전자책 포멧으로 쓰입니다. EPUB 제작에 대한 이슈가 많고 EPUB이 자주 거론되니 PDF는 전자책으로 사용되지 않는 듯한 착각을 하게 되지만 PDF와 EPUB 모두 전자책 포멧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PDF는 전자책 사업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주 중요한 포멧입니다. 


PDF보다 EPUB이 주목받는 이유는 디스플레이의 크기 때문입니다. PDF는 페이지가 이미지처럼 고정된 사이즈를 갖고 변형이 되지 않습니다. 이를 이미지라고 오해하는 분들이 많이 있는데 텍스트 검색, 복사, 수정, 편집이 가능한 형태의 파일입니다. 


PDF는 주로 A4 용지 크기로 제작됩니다. A4크기로 제작되는 원리는 PDF가 프린트로 출력하는 방식이기 때문인데 이를 설명하기엔 너무 길기 때문에 여기서는 그냥 지나가겠습니다. A4 크기의 문서를 스마트폰 같이 작은 화면에서 보면 글자가 아주 작습니다. 확대/축소는 가능하지만 문서의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기 때문에 텍스트만 확대 축소하는게 아니라 이미지를 확대축소하듯 해야합니다. 그러다보니 스마트폰에서 PDF 문서를 확대하면 한 화면에 문서가 다 보이지 않습니다. 


EPUB은 PDF처럼 화면의 크기에 제약을 받지 않습니다. 텍스트만 확대/축소가 되기 때문에 작은 화면에서도 문서를 보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리고 PDF보다 구성 요소가 적기 때문에 EPUB 파일이 대부분 용량이 작습니다. 


그렇다면 화면 크기의 제한도 없고, 용량도 작은 EPUB이 PDF보다 좋은걸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PDF에서 10페이지(문서에 표시된 페이지 기준)를 열면 종이책 10페이지의 내용을 그대로 볼 수 있습니다. PDF 10페이지의 3번째줄 5번째 단어는 종이책 10페이지의 3번째 줄 5번째 단어와 정확히 일치합니다. 하지만 EPUB은 페이지 개념이 없기 때문에 종이책과 전혀 다릅니다. Fixed Layout이란 고정형 포멧이 있긴 하지만 이렇게 만든 EPUB은 화면 제약이 없다는 장점을 유지할 수 없고, 종이책과 똑같이 편집하기도 어렵습니다. 전자책 전용으로 만든 책이 아니라면 PDF의 장점도, EPUB의 장점도 갖지 못한 어중간한 형태가 됩니다. 


PDF는 책과 똑같지만 작은 화면에서는 보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태블릿 같이 화면이 큰 기기를 이용하는 사용자가 주요 대상이라면 PDF가 좋습니다. 또한 잡지처럼 편집이 복잡한 책은 EPUB으로 전환이 어렵기 때문에 PDF가 더 좋습니다. 


EPUB은 글자 크기를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작은 화면에서 보기 편하고, 소설처럼 텍스트 위주의 책이나 이미지가 들어가도 편집이 간단한 책에 적합합니다. 


가장 좋은 것은 PDF와 EPUB을 모두 제공해서 사용자가 선택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초기에 EPUB만 제공하던 유통사들도 최근에는 PDF와 EPUB을 모두 제공하는 이유도 PDF와 EPUB 모두 장점과 단점이 있어 하나만으로는 독자들을 만족시키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전자책을 서비스하려는 편집자라면 종이책과 똑같은 PDF를 한벌,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이용 가능한 EPUB을 한벌 준비하기를 권해 드립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